녹색을 테이크아웃하세요~

 활동이야기/환경일반       2009. 8. 17. 09:08  l   Posted by 비회원


[imgright|20090817_02.jpg|320|▲ 아무 생각 없이 쓰는 일회용컵. 지난해 종이컵 보증금 폐지 뒤 사용량이 1년 사이 45%나 급증했다. |0|0]무더위에 차가운 마실거리가 손에서 떠나질 않습니다.

사무실에서, 집에서, 학교에서, 거리에서 찬 음료는 더운 여름을 나기 위한 필수품이 되어버린 것 같습니다.

그러다 보니 누구나 한번쯤은 커피전문점 등에서 밖으로 음료를 테이크아웃하면서 일회용 컵을 사용한 적이 있을 것입니다. 또 매장 안에서 마실 때라도 찬 음료라면 유리컵보다는 투명 일회용 컵을 사용한 적이 더 많을 것입니다.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자” 라는 마음은 있어도 일상에서 일회용품을 사용하는 것이 더 편리하고 익숙하기도 합니다. 매장 안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일회용 컵, 거리 쓰레기통에 수북히 쌓여있는 일회용 컵을 봤을 때 무언가 부담스러웠던 적이 있나요?

그 부담감이 불편함을 넘어선 당신이라면,

녹색을 테이크아웃하세요~




[imgleft|20090817_01.jpg|180|▲ 녹색연합 월간 작은것이아름답다가 펼치고 있는 ‘재생종이는 아름답다’ 스타와 함께하는 캠페인, 배우 이선균 편(월간 작은것이아름답다 10월호 게재) |0|0]2009년 5월, 환경부는 역주행했던 정책을 다시 개선하여 ‘1회용품 줄이기 자발적 협약’으로 개인용 머그컵 사용 시 100∼300원씩 가격을 할인해주거나 포인트를 쌓아주는 인센티브제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2003년 시작했던 종이컵 보증금제를 실시했다가 이명박 대통령의 규제 완화 차원에서 일회용 컵 보증금제 폐지를 공약으로 내걸면서 지난해 3월 폐지됐었죠.

보증금제 실시 후 일회용 컵 회수율은 2003년 18.9%에서 2006년 37.6%로 증가해 일회용품 억제·재활용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종이컵 보증금 폐지 후 사용량이 1년 사이 45%나 급증했다고 합니다.



사무실에서 일할 때나, 외부에서 회의하거나 특정 모임에 참가할 때, 테이크아웃 커피를 시킬 때, 가방에서 컵을 꺼내서 사용해 보세요. 일회용 컵을 쓰면서도 불편했던 마음, 내 컵이 아니어서 조금은 껄끄러웠던 마음들이 사라질 것입니다.

개인용 다회용 컵이 없어도 매장 안에서 음료를 마실 때는 꼭 매장에서 사용하는 고객용 컵에 담아달라고 이야기하는 것, 잊지 마세요. 매장 안에서 일회용 컵을 쓰는 것은 너무 아깝잖아요.

혹시, 컵을 매장 밖으로 가지고 나갔다면 꼭 매장에 다시 돌려주는 것은 어떨까요?

어디를 가나 컵을 들고 다니고, 어쩔 수 없이 일회용 컵을 썼다면 제자리로 돌려보내는 등 그러한 우리의 작은 행동들이 푸른 숲, 푸른 지구를 지키게 됩니다.











[imgright|20090817_03.jpg|250|▲ 개인용 다회용컵들. 작은것이 아름답다에서 판매하는 작아컵은 재생종이에 인쇄를 하고 이중스테인리스로 만들어져 건강에도 좋다. |0|0]
[ 나만의 컵으로 지구의 숲을 지키는 방법 ]

  1. 매일 아침 챙기던 손수건과 함께 개인용 다회용 컵을 잊지 않고 챙겨요.



  2. 사무실에서는 나만의 다회용 컵을 사용하고, 커피전문점 등에서 음료를 마실 때 다회용 컵을 사용해 할인받아요.



  3. 혹 커피전문점 등 매장에 다회용 컵이 없어 이용할 수 없었다면 준비해달라고 요구해볼까요?



  4. 오락가락했던 환경정책, 시민의 눈과 목소리로 바로잡기 위한 모니터링을 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