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당유기농단지 공권력 동원해서 강제측량 진행, 농민 11명 연행
[img|20100226_02.jpg|600||0|0]
2월 24일 오전 9시경. 팔당에 농민들과 종교인, 시민단체 회원들이 농지로 들어가는 입구를 막고 있다. 서울지방 국토관리청에서 4대강 사업을 위해 측량 감정평가 지질 검사를 실시하는 것을 막기 위해서다. 그러나 그것도 잠시 700여명의 경찰들이 농민과 시민들을 해산키려고 굴삭기를 앞장세워 들어왔다. 농민들은 자신의 삶터를 지키기 위해 강력하게 저항했지만 15분만에 해산당하고 그중에서 11명이 연행당했다.

유기농 땅과 자전거 도로 중 어느 것이 더 생태적일까?
수도권 국민들의 건강한 먹을거리를 키우고 한강의 수질을 지키기 위해 농약을 쓰지않고 30년동안 만들어 놓은 이 생명의 땅을 걷어내고 자전거 도로와 공원을 만든다고 한다. 경기도는 2011년 유기농 대회를 유치해놓고도 유기농지를 파괴하는 사업에 적극 동조하고 있다.

공권력 동원한 야간강제측량은 엄연한 불법!
일부 팔당 농민들과 시민사회단체는 공권력을 동원한 강제측량과 농민연행에 항의하기 위해 서울국토관리청 앞에 모여 규탄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토지측량조사는 법적으로 야간에 진행하지 못하도록 되어있음에도 불구하고 심지어 공권력까지 동원하여  야간에 진행된 점을 항의하였다. 비가 내리는 그 시간에도 나머지 농민들은 자신의 삶터를 지키기 위해, 아니 국민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생명의 강을 지키기 위해 다시 강제측량을 막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

지켜야 할 약속, 지키지 말아야 할 약속
[img|20100226_03.jpg|600||0|0]
이명박 대통령은 후보시절 팔당 유기농 단지를 찾아 ‘유기농업이 대안농업이다, 팔당지역 유기농업을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김문수 도지사 역시 세계 유기농 대회를 유치하면서 ‘팔당지역을 유기농업의 메카로 키우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4대강을 무자비한 삽질로 죽이면서 그 곳에서 살고 있는 농민들까지 죽이고 있는 것이다. 이명박 대통령은 국민과 한 약속도 아니고 원하는 사업도 아닌 대운하의 변종인 4대강 사업을 즉각 멈춰야 한다. 그래서 자연도 살리고 사람도 살리고 강물도 살리려 30년동안 노력해온 팔당농민들의 눈물을 멈추게 해야 한다.

글 : 농지보존 친환경농업 사수를 위한 팔당동대책위원회 카페 회원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