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1년 5월 27일, 녹색연합 청소년 소모임 ‘아이지엘’을 비롯한 수많은 미래세대들이 환경운동연합 회화나무앞으로 모였다. 그들이 한자리에 모인 이유는 새만금 간척사업을 강행한다는 정부의 발표를 철회해 줄 것을 요청하고 다시는 이러한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새만금의 기억들을 타임캡슐에 넣어 보관하기 위해서이다.

미래세대 33인중 환경운동가가 되어 참석한 생태지평의 이승은 활동가와 환경운동연합의 최은실 활동가

새만금 간척사업은 당장은 작은 이익을 가져다줄지 모르겠지만 자연은 우리의 이기심과 어리석음에 언젠가는 분명히 진노할 것이고, 그 때 자연의 분노는 저희세대가 혹은 그 다음 세대가 받게 될 것입니다. 생명은 소중하다는 것, 그 자체로 존중되어야 한다는 말씀을 수없이 들어왔고 배워왔습니다. ..저희에게 진정 생명을 존중한다는 것이 어떤 것인지 보여주십시오. 새만금 간척사업이라는 생명파괴의 행위를 중단하고 저희가 그것으로 말미암아 다시는 이러한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이끌어 주어야 할 것입니다.

2001년 5월 27일 새만금 간척 사업 중단을 촉구하는 청소년 단체 선언문 中

2011년 5월 25일 10년이 지난 후 다시 회화나무 아래 새만금의 기억을 함께 하는 사람들이 모였다.

  • 새만금 간척사업을 막기 위해 온 몸으로 막았던 활동가.
  • 간척사업의 문제점을 학문적으로 반박했던 전문가.
  • 법적으로 새만금 사업을 막기 위해 소송을 진행했던 변호사
  • 아직까지 새만금 갯벌에서 고스란히 그 아픔을 겪고 있는 지역주민들.
  • 이제는 모두사회인이 되어 직장생활을 하고 있는 33인중 환경운동가가 된 두명.

아프고 쓰린 기억들뿐 아니라 언젠가는 새만금 방조제가 다시 터지고 해창갯벌에 바닷물이 다시 출렁거리는 날이 올 거라는 희망을 가지고 10년전 묻었던 새만금 타임캡슐을 꺼냈다. 

미래세대 33인 선언과 새만금 삼보일배 영상 CD, 새만금 간척사업에 대한 국민여론조사 보고서와 새만금 공사 강행을 알리는 신문자료들


새만금종합개발계획 마스터플랜(2001.03.16), 새만금 환경 국제심포지엄 발표자료집(2010.11.02), 새만금 관련 기사파일과 사진파일, 어부로 살고싶다(영상, 이강길), 새만금의 봄(영상, 복진오)

새만금에서 우리 사회의 길을 묻는다

2001년에 묻었던 새만금의 기억들에 그 이후에 확정된 ‘새만금 종합개발계획’을 비롯한 새로운 새만금의 기록들을 포함하여 다시 같은 장소에 묻고 다시 10년이후 그 기억을 꺼내보기로 했다. 아직 우리  사회는 새만금의 아픔을 기억하지 못하고 한반도 대운하, 4대강 토목사업, 핵폐기장, 골프장, 케이블카, 제주도 해군기지 등 너무나 많은 생명파괴의 길을 걷고 있다. 

우리가 묻는 것은 새만금의 아픔과 기억뿐 아니라 지금 내 자신이 우리 사회가 생명과 평화, 인간과 자연의 공존과 상생의 길을 잘 걷고 있는 지를 묻는 것이다.

   


인간이 인간을 소외시키는 사회에서 인간에 의한 자연의 소외는 너무나 당연한 폭력이었고, 사회적 약자와 자연계에 대한 차별, 평화 공존의 파괴는 일상이 되어버렸다. 우리 사회는 새만금이라는 이름에서 생명과 평화의 길을 염원하였으나 불행이도 이 땅의 권력과 정치는 대결과 대립, 독단, 독선의 길을 선택하였다. 비록 새만금의 과오와 책임을 오늘 이 순간에는 문책할 수 없을지라도, 다시금 그 과정에서 보였던 허위와 위증, 관련 책임자에 대한 역사의 기록과 기억으로 남겨 반드시 책임을 묻고자 할 것이다. 그리하여 마침내 이 땅에 새만금을 넘어 온전한 생명과 평화, 인간과 자연의 공존과 상생의 길을 찾고자 하는 지혜가 살아있음을 확인할 것이다. 그렇기에 우리는 다시 새만금에서 우리 사회의 길을 묻는다.

2011년 5월 25일 새만금 2011+10 선언문 중

0  

댓글을 달아 주세요